LOG IN JOIN CART

마이페이지

최근 본 상품

고객센터

Categories

도서
가정/자녀양육
간증/에세이
교회
기도
기독교교육
기독교문학
기독교역사
도서기타
목회
상담/치유
선교/전도
설교
성경공부
성경연구
신앙생활
신학
어린이/청소년
연애/결혼
영적성장
예배
일반도서
주석
주일공과/교재
찬송가
큐티/잡지
테마별도서
성경
개역개정
개역개정 주석
개역한글성경
관주성경
그림성경
노년(50대이상)
노트성경
단본성경
대한기독교서회
두란노성경
문맥성경
비치용성경
새번역성경
새신자용
생명의말씀사
성경공부용
성서원
쉬운말성경
쉬운성경
아가페성경
암송용
어린이(8세~13세)
어린이성경
연대기성경
영어성경
오디오용
외국어성경
우리말성경
웨딩,커플성경
장년(40대)
주석성경
쪽(분책)성경
찬송가
청소년(10대)
청장년(20~30대)
침례표기성경
큰글자성경
태교,유아(~7세)
통독성경
필사용
한글성경
현대어성경
휴대용
음반/DVD
구성별
국내예배
대상별
두란노뮤직
세미나
악보
어린이
연주음악
영상 VCD/DVD
용도별
일반음악
주제별
찬송가/성가
컴필레이션
해외예배
CCM
행사/전도
교회서식
목회/자료
문화용품
생활가전
생활용품
성구용품
성례용품
신앙생활
어린이
잡화용품
절기/행사용품
행사용품
어린이
도서
성경
음반/DVD
행사/전도
ASUSA PACIFIC UNIVERSITY FULLER THEOLOGICAL SEMINARY WORLD MISSION UNIVERSITY

나의성소싱크대앞

정신실   |   Jun 20, 2016
  • $30$18 (40 %)
  • BUSINESS DAY 3~5일 내 출고 예정
  • 주문수량 권(EA)
   
  • 페이지 : 206쪽
  • 무게 : 438g
  • 출판사 : 죠이북스
  • ISBN : 9788942103737
  • 상태 : 주문가능
Overview

하늘의 삶을 살고 싶지만 내가 서 있는 곳은 언제나 일상이다 
‘띵똥띵땅 띵따라라다다……’ 끊임없이 울리는 스마트폰. 
여기저기서 못 찾아 안달이다. 조용히 묵상 좀 해볼라치면 반찬 투정하는 아이들의 성화에 정신이 쏙 빠진다. 늘 강직할 것만 같던 어머니의 수술 앞에 이쪽 가정에선 딸이지만 저쪽 가정에선 며느리이기에 마냥 이기적일 수도 없다. 목회자의 아내이지만 한 사람의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것은 수고하고 무거운 짐이다. 

싱크대 앞, 사유의 지평이 열리는 공간 
수고하고 무거운 짐 보따리 일상이 가벼워지는 곳, 하이힐과 정장을 벗어 던지고 반바지에 티셔츠 한 장이면 훌륭한 이 곳, 싱크대 앞은 저자의 성소(聖所)다. 저자는 이 ‘솥뚜껑 운전수’의 자리를 사랑한다. 노동이나 노력이 ‘공로’가 되지 않을수록 본래의 나와 더 가까운 법. 저자는 이런 자기만의 비밀 신공이 깃든 싱크대로 흔쾌히 초청한다. 글을 읽는 독자들도 무거운 짐 한 보따리 내려놓으시라고. 초대받은 독자들은 저자의 성소에서 손바닥만 한 다육이 식물이 깊은 안도감으로 감싸 안아 주는 것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가을, 겨울, 봄, 다시 찾아온 여름 
이 책은 저자의 단편적 일상들이 각 계절로 나뉜 네 개의 부를 통해 소개된다. 나에게도 있을 법한 일, 마음속에만 담아 두어 뭐라 꺼내야 할지 모르던 저 심연의 소리들이 저자를 통해 다시 회자된다. 한 사람의 그저 소소한 일상이 누군가에게 이리도 위로가 될 수 있다니. 
청포도 한 움큼 쥐어 얼음 몇 개와 함께 믹서에 돌린다. 인위적이지 않은 시원한 맛에 지금이 여름이구나 싶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아무도 바라봐 주지 않는 나의 일상을, 나조차 의미 두지 않던 한여름의 어느 날을 기록하고 싶어질 것이다. 그렇게 써 내려간 글에서 진짜 깊이 있는 묵상, 영원에 잇댄 일상의 반짝이는 순간을 만날 수 있는 건 저자의 성소에 초대받은 우리도 더불어 누리게 될 기쁨이랄까. 

_이런 분들에게 《나의 성소 싱크대 앞》을 권합니다. 
● 밥은 매일 차려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는 새댁에게 
● 소란스러운 아이들 틈에서 가사에 힘쓰는 주부에게 
● 바깥일 하랴 집안일 하랴 몸이 열 개여도 모자란 워킹 맘에게 
● 부쩍 주름이 많아진 부모님을 바라보는 딸에게 
● 편한 듯 편치 않은 시부모님과 정을 나누는 며느리에게 
● 성도도, 목회자도 아닌 자리에서 신앙하려 힘쓰는 교회 사모님에게 
● 그리고, 일상을 영원에 잇대어 사는 이 땅의 모든 아줌마에게 

들어가는 글 

가을 
1장 일상愛 천상에 
2장 아버님의 소주잔 
3장 이야기 정거장1 
4장 사모이기 전, 인간 
5장 내 인생 단 한 번의 수련회 
6장 닌텐도 고민 
7장 엄마의 미안한 육체 

겨울 
8장 ‘아직도 가야 할’ 엄마의 길 
9장 내 아들의 일기를 묵상함 
10장 기도보다 울컥한 따신 밥 한 끼 
11장 레위인 콤플렉스 
12장 누구를 위하여 성탄의 종은 울리나 
13장 하나님, 당신께 실망했습니다 
14장 육적인 인간, 영적인 커피에 상처받다 

봄 
15장 하나님께는 손주가 없다 
16장 딸의 입학식에 꺼내 본 오래된 일기장 
17장 잃어버린 노래, 어린이 찬송 
18장 질문, 의문, 좁은 문 
19장 이야기 정거장2- ‘아롱지고 다롱지다’ 
20장 5월 5일과 8일, 둘 사이에 끼었으니 
21장 주름 자글자글 여대생들 

여름 
22장 사춘기, 사추기 
23장 나의 페이스북 회심기 
24장 밥하는 아내, 신문 보는 남편 
25장 나의 성소, 싱크대 앞 
26장 어느 모태 바리새인의 회심 
27장 기도의 길을 찾아서 
28장 이 거룩한 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