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JOIN CART

마이페이지

최근 본 상품

고객센터

Categories


도서
가정/자녀양육
간증/에세이
교회
기도
기독교교육
기독교문학
기독교역사
도서기타
목회
상담/치유
선교/전도
설교
성경공부
성경연구
신앙생활
신학
어린이/청소년
연애/결혼
영적성장
예배
일반도서
주석
주일공과/교재
찬송가
큐티/잡지
테마별도서
성경
개역개정
개역개정 주석
개역한글성경
관주성경
그림성경
노년(50대이상)
노트성경
단본성경
대한기독교서회
두란노성경
문맥성경
비치용성경
새번역성경
새신자용
생명의말씀사
성경공부용
성서원
쉬운말성경
쉬운성경
아가페성경
암송용
어린이(8세~13세)
어린이성경
연대기성경
영어성경
오디오용
외국어성경
우리말성경
웨딩,커플성경
장년(40대)
주석성경
쪽(분책)성경
찬송가
청소년(10대)
청장년(20~30대)
침례표기성경
큰글자성경
태교,유아(~7세)
통독성경
필사용
한글성경
현대어성경
휴대용
음반/DVD
구성별
국내예배
대상별
두란노뮤직
세미나
악보
어린이
연주음악
영상 VCD/DVD
용도별
일반음악
주제별
찬송가/성가
컴필레이션
해외예배
CCM
행사/전도
교회서식
목회/자료
문화용품
생활가전
생활용품
성구용품
성례용품
신앙생활
어린이
잡화용품
절기/행사용품
행사용품
어린이
도서
성경
음반/DVD
행사/전도
WORLD MISSION UNIVERSITY

부활의의미

폴라구더   |   Apr 09, 2023
  • $28$19.6 (30 %)
  • 주문수량 권(EA)

  • 상태 : 주문가능(1)
  • * 발송예정일 : 주문일로부터 1~3일 이내
  • (재고부족시 이메일로 연락드립니다)
   
  • 페이지 : 232쪽
  • 출판사 : 도서출판학영
  • ISBN : 9791198268402
  • 상태 : 주문가능
Overview <>

상세정보








책소개



영국의 차세대 톰 라이트,
폴라 구더가 전하는 부활에 대한 이야기!



예수님의 부활을 다루는 대개의 책들을 보면, 예수님의 십자가 여정만을 주로 다루다가 마지막 장에 이르러서야 부활에 대해 짧게 언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러한 경우 예수님의 죽음, 부활, 승천, 그리고 성령 강림으로 이어지는 성경의 유기적인 흐름을 놓치기 쉽다. 실제로 상당수 그리스도인들이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은 자주 기념하면서도, 정작 승천과 성령 강림은 어떻게 기념해야 할지조차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이보다 더 큰 문제는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과는 달리, 부활과 승천, 성령 강림은 우리의 신앙과 일상에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지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다소 막연하고 추상적으로 느껴지기 때문에 우리 삶과 동떨어져 보일 때가 많은 것이다. 영국의 차세대 톰 라이트라 불리는 폴라 구더는, 예수님의 죽음뿐만 아니라 그분의 부활과 승천이 가장 초기의 그리스도인들에게 어떠한 의미였는지, 그리고 오늘날 우리에게는 어떠한 의미인지를 상세히 파헤친다. 부활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 우리의 일상과 어떤 연관이 있는가? 부활의 삶을 산다는 말의 진정한 의미는 무엇인가?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부활의 참된 의미를 온전히 깨닫고 감격하게 될 것이다.





[주요 특징]


- 부활에 관한 성경의 말씀을 두루 살피고 그것이 어떠한 의미인지 ‘성서학자’의 눈으로 깊이 파헤친다.
- 저자는 유명한 ‘설교자’이자 한 사람의 신앙인으로서, 부활의 삶을 산다는 말의 실제적인 의미를 보여준다.
- 학자의 학문성과 설교자의 대중성이 균형 있게 조화된 내용이기 때문에, 각종 소그룹 혹은 독서 모임에 활용하기에 좋다.





[주요 독자]


- 부활의 삶은 산다는 말의 참된 의미를 깨닫고 삶에 적용하고 싶은 모든 그리스도인
-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 승천, 그리고 성령 강림에 이르까지 유기적으로 연결된 성경의 주요 흐름을 알고 싶은 목회자, 신학생, 교회 리더, 평신도
- 예수님의 부활을 통해 삶의 소망과 위로를 얻고 싶은 모든 독자








 • 본문 중에  
 
부활을 믿는다는 것은 곧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를 거부하는 일입니다. 세상은 결코 변하지 않으니 우리는 그저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생각을 거부하는 것입니다. 부활을 믿으면 장기적인 관점에서, 즉 부활로 거슬러 올라가 종말까지 내다보는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습니다.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들 속에서 부활과 종말의 흔적을 인식할 수 있습니다. 또한 부활을 믿는다는 것은 우리가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을 변화시킬 뿐만 아니라, 우리가 세상 속에서 살아가는 방식도 변화시킵니다. _ 28p


이 모든 일이 환대를 통해 이루어졌습니다. 앞서 우리는 길 위에서 이루어진 예수님과의 만남을 통해 두 사람이 변화된 것이 얼마나 중요한 사건인지를 살펴보았는데요, 이제 우리는 그러한 변화가 환대를 통해 일어났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또한 우리는 그들이 예수님께서 빵을 떼는 행동(일생 동안 제자들에게 반복해서 하신 일)을 하셨을 때 비로소 예수님을 알아봤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누가가 전하는 이야기의 핵심입니다. 중요한 인식의 전환은 예수님의 말씀뿐만 아니라 그분의 행동을 통해서도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실 빵을 떼는 행동은 먼저 그들이 예수님을 환대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두 사람이 예수님과 함께 엠마오로 여행할 때, 예수님은 성경을 풀이하여 주시며 그분의 해석이 가진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풍요로움을 전해 주셨습니다. 그러나 그 의미는 그들이 예수님께 음식과 거처를 제공해 드리기 위해 손을 내밀었을 때에야 비로소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그들이 예수님에게 베풀려고 했을 때에야 진정으로 예수님이 주신 것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환대의 역설입니다. 베풀 때 받게 됩니다. 낯선 사람을 맞이할 때 우정을 발견합니다. 무엇보다도 우리가 낯선 사람의 필요를 채워줄 때, 우리는 예수님을 만나게 됩니다. _ 98-99p


여기서 한 가지 흥미로운 질문은 어째서 엠마오로 가던 두 사람과, 동산에 있던 마리아가 예수님을 보고서도 알아보지 못했는가 하는 문제입니다. (중략) 분명한 것은 엠마오로 가던 두 사람과 마리아 모두 예수님을 알아보는 데 추가적인 도움이 필요했다는 것입니다. 이를테면, 엠마오로 가던 두 사람에게는 빵을 떼는 환대의 행위가 예수님을 알아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마리아의 경우 예수님의 음성을 통해 예수님이 누구이신지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 모든 것은 우리의 눈이 얼마나 신뢰도가 떨어질 수 있는지를 보여줍니다. 눈을 통해 정보를 얻는 것이 쉽고 편리하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그만큼 우리는 자주 눈에 보이는 대로 성급하게 결론을 내리곤 합니다. 다른 기관들이 따라잡을 틈을 주지 않고 말이죠. 그래서 때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외적인 시각이 아니라 내적인 시각으로 보는 것입니다.
_ 112-113p


흥미로운 것은 베드로가 사랑을 표현한 것에 대한 예수님의 반응입니다. 우리는 다음과 같은 반응을 예상하게 되는데요,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나를 믿어라”,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이제 시련이 닥쳤을 때 내 편에 서라” 혹은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이제부터 너의 충성을 보여라.” 그런데 그 대신 주어진 예수님의 명령은 베드로를 외부로 향하게 합니다. 베드로의 사랑은 예수님을 향한 경건이나 경배가 아닌 예수님의 양떼를 돌보는 일과 연결됩니다. 현대 사회에서 사랑이라는 단어는 거의 전적으로 감정과 연결됩니다. “너는 나를 사랑하니?”라는 질문은 감정에 기반한 대답을 요구하죠. 하지만 고대 세계에서는 감정도 물론 중요했지만 그럼에도 행동만큼 중요하지는 않았습니다. 성경을 보면 많은 경우에 “사랑하라”는 명령은 곧 무언가를 행하라는 의미입니다. 예를 들어, 로마서 12:10을 보면 “사랑하라”는 명령(“서로 다정하게 사랑하라”)은 행동하라는 명령(“존경하기를 서로 먼저하라”)과 결합되어 있습니다. 여기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베드로는 감정으로만 사랑을 표현할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양들을 돌보는 일로, 즉 목자와 같이 사람들을 먹이고 양육함으로써 예수님을 사랑해야 합니다. 123p


“누구든지 자기 목숨을 구원하고자 하면 잃을 것이요 누구든지 나와 복음을 위하여 자기 목숨을 잃으면 구원하리라”(막 8:35). 이 근본적인 기독교 메시지는 우리가 여전히 고군분투하고 있는 메시지입니다. 강함보다 약함을, 성공보다 실패를 받아들이는 것은 인간의 본능에 반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바로 이 명백한 모순이 기독교 복음의 핵심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고린도후서 4:7을 사용하여 말하자면, 그리스도의 빛은 오직 깨지고 부서지는 질그릇을 통해서만 그 빛을 제대로 발할 수 있습니다. 잘 다듬어지고 제대로 유약이 발라진 질그릇은 빛을 가둬둔 채로, 그저 사람들에게 자신이 얼마나 멋진 질그릇인지만을 말할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빛이 비추려면 질그릇에 금이 가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가 마주하는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는 방금 언급한 교훈을 머릿속에서 감정으로, 나아가 실천으로 이어지게 하는 것입니다. 우리 안의 모든 것이 약함과 실패를 거부합니다. 하지만 진정 부활의 존재로서 살아간다는 것은 곧 깨지고 부서진 질그릇으로서 온전히 기쁘게 살아간다는 것입니다. 147p





목차





이 책의 활용법 | 9
서론: 부활 묵상하기 | 19


제1장 매듭짓지 않은 이야기: 부활과 마가복음 | 49
제2장 드라마틱한 사건들: 부활과 마태복음 | 65
제3장 길 위에서: 부활과 누가복음 | 83
제4장 든 것 같이, 들려야 하리니: 부활과 요한복음 | 105
제5장 생명과 죽음: 부활과 서신서 | 127
제6장 하나님의 우편: 승천 | 175
제7장 성령으로 충만한 삶: 성령 강림 | 201


에필로그 | 227
성경 색인 | 230





추천의 글